우한 교민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우한 교민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 최경락 기자
  • 승인 2020.02.17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국방어학원 격리 우한 3차 귀국자들 감사메시지 전달
"감사합니다" 한 입소자의 포스트잇
"감사합니다" 한 입소자의 포스트잇

이천시는 국방어학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3차 귀국 우한 교민들은 포스트잇을 방문에 붙여 필요한 물품을 요청하고 감사의 메시지도 전달하며 정부합동지원단과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입소자는 포스트잇에 "저희를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일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스스로 못하고 매일 이것 달라 저것 달라고 하는 것 같아서 정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그리고 정말 감사합니다"고 적었다.

또 다른 입소자는 "정성껏 세끼를 챙겨주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 저한테는 너무 많은 양입니다. 낭비를 할 때마다 정말 죄송스럽고 마음이 아픕니다. 점심을 생략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현재 교민 148명이 생활하고 있는 국방어학원에는 정부합동지원단 직원과 이천시 직원등 46명이 파견되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방호복을 입고 교민들의 식사 지원, 물품 지원, 쓰레기 배출 등을 돕고 있다.

또한 이천시는 국방어학원 정문 앞에 컨테이너 5개로 현장상황실을 마련해 방역작업과 함께 이황리 등 인근 10개 리 주민에 대한 지원업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