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코로나19 첫 확진환자 완치 퇴원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코로나19 첫 확진환자 완치 퇴원
  • 서희신문
  • 승인 2020.03.15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거주 확진자 입원 치료 3주 만에 완치 후 퇴원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은 13일 첫 확진환자가 입원 치료한지 3주일만에 완치돼 퇴원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첫 퇴원 사례다.

이는 지난달 2월 24일 확진판정을 받은 부천시 거주 확진자로 당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되어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3월 10일, 11일 두 차례 바이러스 검사를 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기침, 가래, 인후통 등 비교적 경증 환자로 입원 후 증상을 꾸준히 지켜보며, 약물 치료를 병행했다.

퇴원 후에도 보건소 관리관찰 하에 2주간 자가격리 될 예정이다.

이문형 이천병원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입원 후 퇴원하는 첫 사례로 이번 환자의 퇴원이 입원중인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희망적인 메시지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

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하시는 모습을 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감염전담 공공병원으로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은 음압병상 6개를 포함해 총 38병상을 운영 중에 있으며, 3월 13일 10시 현재 30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