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고발] “꼭 사고가 발생해야 수습할 텐가?”
[카메라고발] “꼭 사고가 발생해야 수습할 텐가?”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3.17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양동 남한강변에 ‘세륜시설’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콘크리트 구조물이 차량운전자들을 위협한 채 방치돼 있다.
▲ 연양동 남한강변에 ‘세륜시설’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콘크리트 구조물이 차량운전자들을 위협한 채 방치돼 있다.

‘불법이 파놓은 남한강변의 함정’

여주시 연양동 남한강변에 콘크리트 구조물이 방치돼 있다. 

주민들은 4대강 공사 당시 공사차량이 이용하는 ‘세륜시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1.5~2m이상 지면 아래 설치된 이 구조물은 비만 오면 물이 고여 지면과 구분하기가 어렵다.

그렇다보니 차량운전자들의 침수사고 등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야간 운행 시 전복사고 위험도 도사린다.

하천변에 방치된 이 콘크리트 구조물은 사실상 불법이다.

더구나 공사가 끝난 지 한참 됐기 때문에 이곳에 방치돼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

관계당국의 현장 점검을 통한 콘크리트 철거작업이 시급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