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가남읍발’ 문자 한통이 시끄러운 이유?
여주시 ‘가남읍발’ 문자 한통이 시끄러운 이유?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7.0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 보 해체 반대 집회 보다
더 큰 이슈 몰고 온 문자 한통
열정이 너무 과했나?
‘고양이 쥐 생각하다’ 비난온상?

“이장단 보 해체 집회와 관련해서 오늘 가남읍 39개리 이장들에게 개별 전화해서 이홍균 이장협의회장과 박모 사무국장을 제외하고 전원 집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 한통의 문자내용이 엄청난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30일 여주시민 1천여명이 길바닥에 모여 4대강 보 해체반대 집회를 벌인 것과 무관치 않은 내용을 담고 있어서다.

내용으로 봐선 누군가 이장들로부터 보해체 반대 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낸 것으로 읽혀진다.

그렇다면 전화를 한 사람과 이 문자를 보낸 사람은 누굴까? 동일인일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누구냐에 따라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만약 공무원이라면 더욱 그렇다. 자칫 공무원이 집회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유도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집회 전전날인 28일 여주시는 서울에 소재지를 둔 한 시민단체로부터 ‘4대강 보 해체 반대에 참여하는 공무원의 선거법 위반 소지 공지 요청’ 제목의 공문을 받았다.

공문에는 이러한 내용이 실려 있다.

“30일 여주시 일대에서 4대강 보 해체를 반대하는 집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 집회에 공무원(이장 등)의 조직 동원이 예상돼 이의 위법 여부를 여주시선관위에 질의한 상태다. 또한 위법 사항이 발생할 경우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에 여주시에서는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음을 공지하고 기타 필요한 행정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

그러자 시는 해당 내용을 간추려 ‘한강 보 투쟁대회 참가 관련’ 제목의 문서를 통해 통‧리장과 주민자치위원 등의 공직선거법상 금지행위 내용과 위반 시 특정 시민단체에서 고발처분 한다는 내용을 담아 각 읍면동에 내려 보냈다.

여기까진 큰 무리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문제는 이 공문을 접수받은 각 읍면동에서 이장들에게 어떠한 방법으로 홍보했느냐가 관건이다.

다시 가남읍에서 생산된 문자 내용을 살펴봤다. 시로부터 ‘한강 보 투쟁대회 참가 관련’ 문서를 전달 받은 가남읍은 이 같은 내용을 이장들에게 알렸다.

누가 어떤 식으로 설명했는지는 모르지만 그 과정에서 협의회장과 사무국장을 제외하고 이장 전원이 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답변을 받아낸 것이 문자 내용에 실려 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한 시민은 “이 문자 내용은 여주시 12개 읍면동 단체 카톡방에 올려진 내용”이라고 귀띔했다. 그게 사실이라면 문자를 작성한 사람이 누구인지 애써 설명하지 않아도 알만하다.

그는 전화통화 내용에 따라 비난의 온상이 될 수 있는 처지에 놓여 있다. 오학동 쪽에서도 특정 시민단체의 공문내용과 단체 카톡방에서 발취한 내용을 토대로 ‘참가하느냐 마느냐’를 놓고 왈가왈부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뒤 늦게 해당 문자에 대한 논란이 일자 문자를 올리고 올린 문자와 문서 내용을 이장들에게 전달한 당사자들은 당혹해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홍균 가남읍 이장협의회장은 여주 3개보 해체저지 대책위 공동위원장을 맡아 이날 집회를 주최했다. 그는 집회 단상에 올라 이렇게 말했다. “정치권을 배제한 순수 여주 시민들의 뜻은 보 해체 반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