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민심이 천심이다
[기자수첩] 민심이 천심이다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7.0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개편 이슈 집어삼킨 집회방해 논란
남한강 보해체 프레임 갇힌 '이항진호'
사람중심 행복여주 '발목' 잡아선 안돼

조금 과한 표현을 쓰자면 ‘사람중심 행복여주 이항진호’는 지금 위기다. ‘남한강 보 해체 문제’ 프레임에 갇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처럼 보인다. 야심차게 내놓은 시 조직개편은 보 해체 반대 ‘집회방해’ 논란에 휩싸이면서 이슈는커녕 탄력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고양이 쥐 생각하는 격’의 읍면동장들에게 보낸 ‘선거법 위반 조심’ 문자는 민선7기 1주년에 찬물을 끼얹었다. 언론인 간담회에서 보 해체 반대운동을 ‘불필요한 논쟁’으로 치부하고 그 배경에 “또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공개 언급한 시장의 발언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겪이 됐다.

시간이 갈수록 여론은 이항진호에 등을 돌리려 하고 있다. 이 시장은 아직도 ‘보 해체 찬성이냐 반대냐’ 물음에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그러면서 살짝 흘리는 것이 보위에 ‘트램(노면전차)’ 설치 구상이다.

곳곳에서 시장의 애매모호한 답변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혹 정부의 눈치를 보느라, 4대강 개발을 반대했던 환경운동가 출신이라서 땜질식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 이항진 시장은 과거의 환경운동가가 아닌 민심을 받드는 여주시장이란 걸 직시해야 한다.

요즘 관변 안팎에선 삼삼오오 모이기만 하면 온통 남한강 보 해체 관련 얘기를 한다고 한다. 그래서 필자는 '보 해체관련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 거 같으냐'고 몇몇 공무원에게 물었다. 

다들 귀를 의심할 정도로 8:2 또는 9:1 압도적인 반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물론 가정에 불과하지만 시장을 보필하는 공직내부에서 조차 민심은 보 해체 반대라는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보 해체 반대 추진위 측으로부터 ‘집회방해’ 논란을 사고 있는 ‘문자한통’은 공직사회의 신뢰도를 추락시켰다. 시를 상대로 고소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지역사회는 술렁이고 있다.

여주발전을 위해 시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쳐 한 목소리를 내도 시원찮을 판에 반목과 갈등으로 얼룩지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다.

힘겹게 지방권력 교체를 이끌어 낸 민선 7 이항진호에 대한 지난 1년간의 평가는 후하진 않더라도 대체로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부 공무원은 ‘시장의 마인드’를 직원들이 소화하지 못할 정도로 높게 평가하기도 한다.

최근 대대적인 조직개편까지 단행했으니 이제는 성과를 보여줘야 할 때다. 중요한 시기에 도래한 만큼 남한강 보 해체 프레임이 이항진호의 순항에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시민이 납득하고 고개가 끄덕여지는 빠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이 결정이 민선 7기 2주년의 첫 시작이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