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지역의 과학인재 선발 ‘2019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 개최
SK하이닉스, 지역의 과학인재 선발 ‘2019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 개최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7.28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악한 ICT교육 환경 극복하고 뛰어난 소프트웨어 아이디어 선보여
2019 SK하이닉스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에 참여한 아동들이 대회를 마친 뒤 다함께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2019 SK하이닉스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에 참여한 아동들이 대회를 마친 뒤 다함께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SK하이닉스가 27일 회사 청주캠퍼스 하이누리관에서 지역의 과학인재 선발을 위한 ‘2019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를 개최했다.

‘하인슈타인’은 하이닉스와 아인슈타인의 합성어인 이 프로그램은 △상대적으로 ICT교육 환경이 열악한 이천·청주·성남 사업장 인근 지역의 초·중학교 및 지역아동센터 등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을 지원하는 ‘하인슈타인 소프트웨어링’ △우수인재를 선발하는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 △우수인재 대상 해외 견학의 기회를 제공하는 ‘하인슈타인 비전뷰’ 프로그램 등 3단계로 구성해 운영되고 있다.

이날 진행된 ‘하인슈타인 올림피아드’는 ‘소프트웨어링’ 교육을 통해 한 해 동안 갈고 닦은 프로그래밍 실력을 겨루는 자리로, 예선을 통과한 총 72개팀 297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우리 주변을 바꾸어 줄 소프트웨어’라는 주제에 대해 대회 참가 학생들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전문 심사위원들로부터 평가를 받았다.

이 결과, 초급 부문에서는 율면초등학교 옥수수팀(박수경 등 3명), 심화 부문에서는 창전문화의집 시작이반인팀(김도현 등 4명)이 대상을 차지했다. 대상 수상팀은 자신들이 만든 프로그램을 해외 메이커페어에 출품하고 현지 과학기관을 탐방할 수 있는 '하인슈타인 비전뷰’ 프로그램의 참가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박수경 양(율면초 6학년)은 ”우리가 직접 낸 아이디어가 채택되고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으로 대상까지 받게 되어 너무 기쁘다. 해외 탐방에 가서도 한국 과학 영재들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