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직 부시장 “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주력하라” 특별지시
이대직 부시장 “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주력하라” 특별지시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9.26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돼지열병 확산 방지 위해 공무원 총동원령
▲이대직 이천시부시장은 25일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전 공무원들에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대직 이천시부시장은 25일 긴급 방역대책 회의 자리에서 이천시 전 공무원들에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부시장(부시장 이대직) 주재로 긴급방역대책 회의를 25일 오전에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열린 긴급방역대책 회의는 방역 강조 지시사항에 이어 돼지열병 방역추진 총괄 보고와 축산농가 앞 통제초소 운영 상황, 거점소독시설 운영 현황 보고 및 협조사항 전달순으로 진행 됐다.

이천시는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장호원햇사레복숭아축제를 시작으로 35개 행사를 취소하고 32개 행사를 연기한바 있으며, 24일 오후 4시부터 183개 축산농가 통제초소 운영을 위해 400여명의 공무원이 투입되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대직 부시장은 “위기경보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선제적 차단방역을 실시해 줄 것”을 주문하고 “공무원들의 효율적인 방역 근무조 편성과 양돈농가 ‘예방관리 담당관제(ASF담당관제)’에 따라 담당자별 사육농가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축산농장에 대한 소독 및 예찰활동·차단방역에 주력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이천시와 농협, 축협과 함께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보다 확실한 방지책을 모색하고, 농협, 축협과 협의하여 드론 방제 확대논의와 농장주 자가 소독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천시는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혹시 모를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에 대한 방역도 함께 시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