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만리뜰 ‘축소카드’ 꺼내든 이천시… 집단민원 잠재워 지나?
구만리뜰 ‘축소카드’ 꺼내든 이천시… 집단민원 잠재워 지나?
  • 이백상 기자
  • 승인 2019.06.30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장‧광장 철회… 수변공원만 조성
개발면적 약 3만평 규모로 대폭축소
거센 반발‧중앙부처 부정적 의견 탓?

결국 이천시는 ‘중간지대’를 택했다. 민원인들의 물음에 이천시가 답할 차례가 되면서 관심을 모았던 구만리뜰 개발 계획에 대해 시는 추진강행도 백지화도 아닌 ‘축소카드’로 답했다.

최근 들어 부쩍 나돌았던 ‘축소설’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시는 주차장과 광장 조성 계획을 철회하고 복하천 옆 ‘수변공원’만 조성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은 ‘2025년 이천시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에 대한 주민의견에 이천시가 ’토지주들의 반대의견을 적극 수렴한다‘는 공문을 보내면서 확인됐다.

시가 한 민원인에게 보낸 공문에는 “귀하가 제출한 구만리뜰 도시계획시설(광장과 주차장, 수변공원) 결정 반대 의견에 대해 귀하의 의견을 반영해 도시계획시설을 변경‧계획했다”는 내용이 담겨졌다.

이 계획에는 토지주들의 가장 큰 반발을 샀던 주차장과 광장계획은 철회하고 복하천 주변에 ‘수변공원(10만㎡ 규모)’만 조성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렇게 되면 당초 계획보다 면적이 1/4 수준으로 대폭 축소되며, 4차선 도로변이나 현재 개설 중인 주공아파트에서 신하리 OB공장을 잇는 4차선 도로변 토지들이 대부분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그동안 구만리뜰 개발 계획안에 대해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었다. 엄태준 시장도 지난 7일 비대위 측 대표자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아직 결정된 게 없다. 믿어 달라”고 말한바 있다.

구만리뜰 개발 계획 축소 배경에 정확히 알려진 건 없지만 일각에선 토지주들의 거센 반발과 중앙부처의 대규모 ‘농지잠식’에 대한 부정적 의견 등이 한몫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만리뜰 개발 백지화를 주장해왔던 비대위 측의 반발 움직임도 다소 수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변공원 부지에 포함될 토지주들의 대응 방향에 따라서 집회여진은 계속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시는 안흥동 일원 구만리뜰 44만㎡ 부지에 공원과 주차장, 광장 등을 조성할 계획으로 지난 4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에 대한 주민의견을 청취했다.

그러나 해당 토지주들은 강제수용에 따른 재산권 침해를 주장하며 구만리뜰 개발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강력 반발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